죄송합니다. 더 이상 지원되지 않는 웹 브라우저입니다.

반도체네트워크의 다양한 최신 기능을 사용하려면 이를 완전히 지원하는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 하셔야 합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하시기 바랍니다.

Internet Explorer 다운로드 | Chrome 다운로드

엔비디아, “자율주행 잡았다”, CES 2018에서 가장 돋보이는 행보 보여


PDF 다운로드


정리/이공흠 기자(leekh@semiconnet.co.kr)


선도적인 자율주행 부문 협력 및 기술 발표

세계 최대 전자제품 박람회인 CES 2018의 개막을 앞두고 약 1,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젠슨 황 CEO는 엔비디아가 자율주행 부문에서 3개 대륙의 주요 기업들과의 협업은 물론 320여개 이상의 파트터사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자율주행 부문 협력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엔비디아 자비에(Xavier) 자율주행 머신 프로세서는 지금까지 개발 된 시스템 온 칩(SoC) 중 가장 복잡하다. 젠슨 황은 자비에 출시 이후 약 1년 이상이 지났으며 1분기에 몇몇 고객에게 샘플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젠슨 황 CEO는 언론, 협력사, 전 세계 자동차 및 소비자 가전 산업계의 관계자들이 운집한 자리에서 “미래 자동차는 매우 복잡하고 정교한 기술의 결정체다. 딥 러닝, 컴퓨터 비전, 고성능 컴퓨팅을 고도의 효율성으로 처리하는 자비에가 그 출발점에 있다”고 언급했다.
엔비디아는 자동차 인공지능 부문에서 자사의 핵심적인 역할을 강조하며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사 폭스바겐, 중국 시장에서의 바이두와 세계적인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인 ZF와의 협업, 라이드 쉐어링 기업 우버(Uber)와 자율주행 분야 선도 스타트업 오로라(Aurora)와 협력을 발표했다.
이어 젠슨 황 CEO는 “미래에는 인공지능이 주행 경험을 정의하며, 모든 자동차가 자율주행차가 될 것이다. 해마다 1억대의 자동차, 수백만 대의 로보택시(robotaxi), 수십만 대의 트럭이 생산될 것이며 이 모든 차량이 자율주행을 할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의 과거와 미래 선보여

CES 2018 엔비디아의 전시 부스에서 선보여진 1960년대 폭스바겐 타입 2(VW Type 2) 마이크로버스는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미니버스로, 1960년대 히피족, 서퍼들 및 많은 사람들의 이동수단으로 애용되어 온 역사를 자랑한다.
엔비디아의 홀로데크 협업 플랫폼을 통해 진행된 본 시연 행사는 HTC의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를 착용하고 가상으로 1960년대 마이크로버스를 살펴볼 수 있도록 하는 색다른 경험 제공으로 눈길을 끌었다. 시연 체험자들은 마이크로버스를 공중에서 움직이며, 가볍게 외형을 벗겨내 내부의 기계적인 구조를 살펴볼 수도 있었으며, 손가락을 움직여 다양한 색상을 차량에 적용해보기도 했다. 그리고 이후 나타난 친숙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모습의 인공지능을 적용한 폭스바겐 I.D. Buzz 내부의 기계적인 구조를 살펴보고 홀로데크를 통해 원격으로 연결된 이들과 I.D. Buzz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엔비디아 홀로데크는 VR웍스, 디자인웍스, 게임웍스 등 엔비디아의 기술을 총망라한 가상현실(VR) 랩으로,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업무팀이 실감나는 가상 환경에서 실제처럼 구현한 디자인 모델과 상호작용할 수 있다.
CES 2018 엔비디아 기자간담회에서도 엔비디아의 창립자 겸 CEO인 젠슨 황은 폭스바겐 I.D. Buzz를 소개했다.

NVIDIA DRIVE™, 결함 발견 시에도 안전운행 가능한 기술지원

앞으로 자동차 제조사들은 엔비디아 드라이브 아키텍처를 통해 ISO 26262 같은 국제안전표준에 대한 인증이 가능한 안정적인 기능이 보장된 자율주행차와 트럭을 개발하고 상용화 할 수 있다.
엔비디아 창업자 겸 CEO 젠슨 황은 “안전은 자율주행차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며 “자율주행차는 만약의 결함이 발생해도 반드시 안전하게 운행돼야 한다. 우리는 안전기능 플랫폼을 가장 중요한 투자대상으로 보고, 자동차 제조사가 자율주행차를 출시할 수 있는 핵심 요소를 제공할 것”이고 밝혔다.
엔비디아 드라이브는 프로세스, 프로세서 설계 및 하드웨어 기능,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가상 현실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포괄하는 총체적 안전 플랫폼을 제공한다.
블랙베리 회장 겸 CEO 존 첸(John Chen)는 “엔비디아가 제공하는 딥 러닝 역량은 블랙베리 QNX의 필수적인 실시간 안전 운영 시스템과 결합되어 있어, 자동차 제조사들이 필요로 하는 부분이다”고 말했다. “엔비디아와의 협력을 통해 자동차 업계에 최고 수준의 안전한 인공지능 자율주행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TTTech의 게오르그 코페츠(Georg Kopetz) CEO는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기술의 선도기업인 엔비디아와 손잡고 양사 공통의 고객과 협업을 통해, 검증 된 자율주행 안전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인 모션와이즈(MotionWise)를 함께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며 “전략적 글로벌 협력관계를 통해 레벨 2부터 5까지 자율주행 시스템의 높은 안전성 및 보안 수준을 충족시키는 총체적 솔루션을 시장에 신속하게 도입할 것”이라고 전했다...(중략)

leekh@semiconnet.co.kr
(끝)
<저작권자(c) 반도체네트워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DF 다운로드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의한 수집/이용 동의 규정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PDF 다운로드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십니까?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다운로드 하실 수 없습니다.

이메일을 입력하면,
(1) 신규참여자 : 성명/전화번호/회사명/분야를 입력할 수 있는 입력란이 나타납니다.
(2) 기참여자 : 이메일 입력만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회원 정보 수정



* 가입시 이메일만 입력하신 회원은 이름란을 비워두시면 됩니다.